홈
로그인
사이트맵
 
칼럼방
▒ HOME > 참여마당 > 칼럼방
등록시간: 2009년11월13일 17시14분    사무국장   홈페이지: -   조회 : 1838  
 한미은행장이 아들에게 쓴 편지^^**~(펌)

한미은행장이 아들에게 쓴 편지^^**~(공감이 많이 가는 글이라 전합니다)


약속 시간에 늦는 사람하고는 동업하지 말거라.
시간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은 모든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

어려서부터 오빠라고 부르는 여자 아이들을 많이 만들어 놓거라.
그 중에 하나 둘은
안 그랬다면 말도 붙이기 어려울 만큼 예쁜 아가씨로 자랄 것이다.

목욕할 때는 다리 사이와 겨드랑이를 깨끗이 씻거라.
치질과 냄새로 고생하는 일이 없을 것이다.

식당에 가서 맛있는 식사를 하거든
주방장에게 간단한 메모로 칭찬을 전해라.
주방장은 자기 직업을 행복해할 것이고
너는 항상 좋은 음식을 먹게 될 것이다.

좋은 글을 만나거든 반드시 추천을 하거라.
너도 행복하고 세상도 행복해진다.

여자아이들에게 짖굳게 하지 말거라.
신사는 어린 여자나 나이든 여자나 다 좋아한단다.

양치질을 거르면 안된다. 하지만 빡빡 닦지 말거라.
평생 즐거움의 반은 먹는 것에 있단다.

노래하고 춤추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말거라.
친구가 너를 어려워하지 않을 것이며 아내가 즐거워할 것이다.

하느님을 찾아 보거라.
만약 시간의 역사(호킨스), 노자(김용옥 해설), 요한복음(요한)을
이해한다면 서른 살을 넘어서면 스스로 서게 될 것이다.

어려운 말을 사용하는 사람과 너무 예의바른 사람을
집에 초대하지 말거라.
굳이 일부러 피곤함을 만들 필요는 없단다.

똥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누거라.
일주일만 억지로 해보면
평생 배 속이 편하고 밖에 나가 창피당하는 일이 없다.

가까운 친구라도 남의 말을 전하는 사람에게는
절대로 속을 보이지 마라.
그 사람이 바로 내 흉을 보고 다닌 사람이다.

나이 들어가는 것도 청춘만큼이나 재미있단다.
그러니 겁먹지 말거라.
사실 청춘은 청춘 그 자체 빼고는 별거 아니란다.

밥을 먹고 난 후에는 빈 그릇을 설거지통에 넣어주거라.
엄마는 기분이 좋아지고
여자친구 엄마는 널 사위로 볼 것이며
네 아내는 행복해 할 것이다.

양말은 반드시 펴서 세탁기에 넣어라.
소파 밑에서 도너츠가 된 양말을 흔드는
사나운 아내를 만나지 않게 될 것이다.

네가 지금 하는 결정이 당장 행복한 것인지
앞으로도 행복할 것인지를 생각하라.
법과 도덕을 지키는 것은 막상 해보면 그게 더 편하단다.

돈을 너무 가까이 하지 말거라.
돈에 눈이 멀어진다.
돈을 너무 멀리 하지 말거라.
너의 처자식이 다른 이에게 천대 받는다.
돈이 모자라면 필요한 것과 원하는 것을 구별해서 사용해라.

너는 항상 내 아내를 사랑해라.
그러면 네 아내가 내 아내에게 사랑받을 것이다.

심각한 병에 걸린 것 같으면 최소한 세명의 의사 진단을 받아라.
생명에 관한 문제에 게으르거나 돈을 절약할 생각은 말아라.

5년이상 쓸 물건이라면
너의 경제능력 안에서 가장 좋은 것을 사거라.
결과적으로 그것이 절약하는 것이다.

베개와 침대와 이불은 가장 좋은 것을 사거라.
숙면은 숙변과 더불어 건강에 가장 중요한 문제다.

너의 자녀들에게 아버지와 친구가 되거라.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될 것 같으면 아버지를 택해라.
친구는 너 말고도 많겠지만 아버지는 너 하나이기 때문이다.

오줌을 눌 때에는 바짝 다가서라.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될 것이 눈물만 있는 것은 아니다.

연락이 거의 없던 이가 찾아와 친한 척하면 돈을 빌리기 위한 것이다.
분명하게 '노'라고 말해라. 돈도 잃고 마음도 상한다.

친구가 돈이 필요한다면
되돌려 받지 않아도 될 한도 내에서 모든 것을 다 해줘라.
그러나 먼저 니 형제나 가족들에게도 그렇게 해줬나 생각하거라.

네 자녀를 키우면서 효도를 기대하지 말아라.
나도 너를 키우며, 너 웃으며 자란 모습으로 벌써 다 받았다.

       
[ 전체 총 : 14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1 페이지 ]
14   공무원노총「희망통신」4월 5주호(통권 53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공무원노총 04월30일 4632
13   공무원노총「희망통신」4월 4주호(통권 52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공무원노총 04월27일 4705
12   공무원노총「희망통신」4월 3주호(통권 51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공무원노총 04월19일 4557
11   공무원노총「희망통신」4월 2주호(통권 50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공무원노총 04월09일 4564
10   공무원노총「희망통신」4월 1주호(통권 49호)가 발행되었습니다.   공무원노총 04월02일 4896
9   2010년 제6회 인제 내린천 마라톤대회~   대회팀 03월17일 1591
8   저는 이렇게 살았습니다...(펌)   사무국장 11월24일 2258
7   한미은행장이 아들에게 쓴 편지^^**~(펌)   사무국장 11월13일 1839
6   어느 친구의 감동적인 글(실화랍니다.)-펌  [1] 사무국장 11월04일 2023
5   영양문학상 문단을 만들자  [2] 사무국장 08월17일 1949
4   빵이야기  [2] 사무국장 08월05일 2355
3   영양! 실내체육관이 필요하다.  [7] 사무국장 07월17일 2308
2   전문가가 되는데 소요시간   전문가 03월13일 2262
1   칼럼의 사전적 의미   사무국장 03월11일 1991

  1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