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은 답변이 필요없는 자기 주장, 하고싶은 이야기, 기타 의견 등 직협 회원 모두가
    자유롭게 의견을 게시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 다만, 아래와 같은 경우에는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정치적 목적이나 성향이 있는 경우
   - 특정기관·단체·부서·개인을 근거 없이 비난하는 경우
   - 상업성 광고 및 직장협의회와 무관한 내용 등  

맞불

0 741
오시장과 핵심간부 30명, 검찰 고발·국가인권위원회 제소 추진

서울시공무원노조(위원장 임승룡)는 4일 \"현장시정추진단은 시 간부들의 직무유기의 결과\"라며 즉각 철폐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노조는 오세훈 시장과 김흥권 행정1부시장, 권영규 행정국장, 한국영 인사과장 등 \'서울시 퇴출후보 공무원\' 30여명에 대해 검찰 고발과 함께 국가인권위 제소를 추진키로 했다.

임승룡 노조위원장은 이날 서울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직업공무원제도의 근본을 뒤흔드는 현장시정추진단은 즉각 철폐돼야 한다\"며 \"오 시장은 오로지 인기영합주의에 빠져 하위직 공무원의 인권을 짓밟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이번 제도는 상급 간부들의 직무유기에서 비롯됐다\"며 \"간부들이 직원들을 잘 이끌지 못했고, 고른 업무분장을 하지 못해 무능·불성실 공무원이 탄생하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이어 \"이번 인사는 현장시정추진단 102명 모두 나가라는 이야기\"라며 \"공식 인사가 나오면 누가 추진단에 들어가는지 전체 직원들이 다 알게 되는 만큼 이는 분명 당사자의 인권을 유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 노조는 현장시정추진단 철폐 투쟁을 위해 오는 10일 한나라당 노동위원회 출범식에 참석 \'오세훈 시장의 독단과 무능력한 행정행위에 대한 항의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또 부하직원이 인권과 명예를 짓밟은 \'현장시정추진단 추진 핵심간부 공직추방운동\'을 전개하고 오 시장과 핵심간부 30명을 검찰 고발과 함께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특히 오 시장에 대해서는 \'주민소환제\'를 통한 탄핵운동도 전개키로 했다.



0 Comments